홈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주요정보안내
공문모음
법관련뉴스
물류소식
관련업체 기사
거리별운송요금표
차량사이즈
 
관련업체 기사 > 관련업체 기사

 

공지 | 화물차 과적에대한 고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10-12 14:15 조회119회 댓글0건

본문


화물차 과적에 대해 끊임없이
문제가 제기 되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을 위한
대안이 제시되지 않고

화물기사를 범죄자 취급하는 기사들들 넘쳐나고 있다.

자칫 화물운전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우려가 있어

현직 화물기사로서
과적을 줄이는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해 본다.

먼저 과적단속의 법적근거를 보면

도로법 77조에 따른 축중량10톤 이상이거나

도로교통법 39조에 따른 적재중량초과 이다.

도로법 77조에는

① 도로관리청은 도로 구조를 보전하고 도로에서의 차량 운행으로 인한 위험을 방지하기 위하여 필요하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도로에서의 차량 운행을 제한할 수 있다.


③ 화주(貨主), 화물자동차 운송사업자, 화물자동차 운송주선업자 등 차량의 운행에 대하여 지시·명령을 하거나 감독 등의 권한을 갖는 자는 제1항에 따른 차량의 운행 제한을 위반하여 차량을 운행하도록 차량의 운전자에게 지시하거나 요구해서는 아니 된다.

위 법을 위반시 도로법 117조에 의거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처분을 받게 된다.

즉 화주나 주선업자도 법적 처벌을 받는다.

이 법에 맹점은
단순히 축중량 10톤(총중40톤)만 안 넘으면 되니
1톤차에 3톤을 실어도
5톤축차에 15톤을 실어도 단속이 안된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축중량단속은 고속도로 톨게이트 진입시에 이루어진다.

이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화물차는 도로공사에 차량등록을 하게하고(공차무게와 적재중량이 표시된 차량등록증)

톨게이트 진입시
차량넘버를 조회하여 적재중량을
넘는 차량에 대해서는

진입금지를 시키는 것이다.

아울러
도로법의 목적이 도로구조를 보전하고 위험을 방지하는 것이라면

톨게이트 계근표시를 운전자가 볼 수있게 오픈하여야 한다.

지금은 무슨 기밀사항인듯 숨겨두고 가르쳐 달라고 해도
거부한다.

이것은 단속실적에 목적이 있는 것이라 생각할 수 밖에 없다.

또한
가변축차량의 경우
축을 올린 상태에서 축중량 초과가 되었으면
법의 목적에 맞게 축을 내리고 재측정을 허용하여야 한다.

도로교통법 39조
① 모든 차의 운전자는 승차 인원, 적재중량 및 적재용량에 관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운행상의 안전기준을 넘어서 승차시키거나 적재한 상태로 운전하여서는 아니 된다.

이 법의 맹점은
3.5톤차에 윙을 올리면
적재중량이 1.9톤.
냉장기를 달면 1.3톤이
적재중량이 되니

현실적으로 도무지 맞지가 않고
법을 지킬래야 지킬 수가 없다는 것이다.


과연 이 적재중량 이상 실으면 위험해서 이렇게 법으로 정한 것인지

안전과는 관계없이
공무원의 편의상 특장무게를 뺀 것인지 검토해 봐야 한다.

5톤축차의 경우도
똑같이 4 5톤으로 출시를 하여도

8.5톤 넘버를 달면
8톤을 실어도 안전하고

4.5톤 넘버를 달면
안전하지 않다는 법이 현행법이니

현실에 맞게
안전기준을 다시 정하여야 한다.

차량의 성능은 갈수록 좋아지는데
몇십년 된 법의 기준으로
안전기준과는 관계없이

무조건 위반 했으니
과적이고

넌 법법자이고
사회악이고

도로위의 세윌호라는
불명예는
더이상 씌우지 말아줬으면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 삼환물류시스템(주) / 주소 :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동탄기흥로 738 2F(고매동) / 고객센터 : 1661-3434
대표 : 김기령 / Fax : 031-284-7557 / email : sw89205@daum.net / 사업자번호 : 622-87-00271
법인번호 : 161511-0191365 / TEL: 031-282-7557 / 핸드폰 : 010-9465-7107
Copyrights 2015 All rights Reserved